파워볼픽스터 파워볼중계 파워볼게임하는법 배팅사이트 가족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가수 김정민이 ‘라디오쇼’에 출연, 아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7일 KBS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선 가수 김정민이 게스트로 출연해 라이브 무대와 함께 토크를 펼쳤다. 

김정민은 “나이가 68년생인데 당시 매니저가 2살 어리게 만들어서 한 10년간은 70년생으로 활동했다. 그래서 검색에 프로필을 수정했다”고 밝히며 나이 때문에 호칭에 대해 애매해진 경우도 있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김정민은 수입에 대한 질문에 몇 달 째 마이너스 통장을 쓰고 있다며 현재 공연이나 행사가 없어서 수입이 없다고 현재 공연계의 어려움을 언급했다. 

또한 김정민은 아내 루미코에 대한 질문에 “내게 큰 나무다. 제가 그 그늘 밑에서 쉴수 있으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아내가 듣고 있다고 말하며 “그래서 이야기 잘해야 한다”고 덧붙이며 능청 입담을 뽐냈다. 

이어 박명수는 김정민의 아내 루미코에 대해 노래를 너무 잘했다고 칭찬했고 김정민은 “일본에서 보컬 아이돌로 데뷔하기도 했다. 보컬 선생님에게 배웠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루미코의 방송진출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는 “육아 때문에 정신이 없다. 하고는 싶어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마이너스 통장에 대한 아내의 반응을 묻는 질문에는 “시국이 이러니까 응원해준다”고 밝혔다. 동행복권파워볼

김정민을 성대모사 하는 사람들과 본인이 노래할 때 다른 점에 대해선 “표정과 턱의 각도가 다르다”고 밝혔다. 이어 “김정민을 흉내 내는 사람들이 본인보다 인기가 많을 때”에 대한 질문에 “저는 좋다. 그나마 제가 방송을 안하고 있을 때 그 친구들이 노래를 하고 있으면 제 얼굴이 조그맣게 나가더라”고 말하며 웃었다. 

“언제가 가장 행복 하느냐”는 질문에 김정민은 “아이들하고 운동장에서 건강하게 뛰어 놀 때가 가장 행복하다”고 밝혔다. 

앞으로 계획에 대한 질문에 김정민은 “공연할 수 있는 몸과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다. 코로나 상태만 끝나면 단독 콘서트를 열 계획이다”고 밝혔다. 오디션 프로에 나갈 생각은 없느냐는 질문에는 “제가 할 수 있는 분야에서 심사위원을 해야 하는 분위기”라고 말하면서도 “뭔가 할 수 있는 게 있다면 도전도 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어 예능에 대한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 김정민은 “예능에서 박명수씨가 수면위로 끌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고 이에 박명수는 “저도 수면 아래 있다”고 말하며 폭소를 자아냈다. 

기사 이미지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이만희 미래통합당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간사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5000억원대 환매 중단 사태가 우려되는 옵티머스펀드의 최대 판매사인 NH투자증권 정영채 대표이사에게 질의를 하고 있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 AFP 연합뉴스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 AFP 연합뉴스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러시아와 한국 등을 참여시키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구상에 독일이 공식적으로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은 26일(현지시간) 독일 일간 라이니셰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G7과 주요20개국(G20)은 합리적으로 조직된 체제”라면서 “지금은 주요11개국(G11)이나 주요12개국(G12)이 필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현재 G7 참여 국가는 미국, 일본,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캐나다다.

1997년 러시아가 합류해 G8로 운영되다가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크림반도 지역을 병합하면서 다시 G7으로 회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러시아와 한국 등 4∼5개국을 G7에 가입시켜 회의체를 재편하자는 구상을 내놨다.파워볼실시간

이날 마스 장관은 러시아가 회의체에서 배제됐던 이유를 상기하면서 “이와 관련한 해결책이 없는 한 러시아에 복귀 기회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와의 갈등에 대한 평화적 해결책을 내놔야 (G7이나 G10으로의) 문이 다시 열리는 데 가장 크게 기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독일과 러시아의 관계가 “여러 분야에서 어려운 상황”이라면서도 “우크라이나와 리비아, 시리아 등에서의 분쟁을 해결하려면 러시아가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앞서 영국과 캐나다도 러시아의 복귀를 반대한 바 있다.

일본은 한국의 참여에 반대한다는 뜻을 미국 정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이미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AP/뉴시스
유벤투스가 이탈리아 세리에A 9연패에 성공했다.

유벤투스는 27일(한국시각)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이탈리아 세리에A 36라운드 삼프도리아와의 홈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26승5무5패(승점 83)를 기록한 유벤투스는 남은 2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우승을 확정지었다. 9시즌 연속 리그 우승이자 통산 36번째 리그 우승이다.

유벤투스는 0-0으로 팽팽히 맞선 전반 추가시간, 미랄렘 피야니치의 도움을 받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이어 후반 22분 페데리코 베르나르데스키의 추가골까지 보태며 2-0으로 달아났다.

상대 선수의 퇴장으로 수적 우위를 점한 유벤투스는 이후 여유 있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후반 44분 호날두가 페널티킥을 실축했지만 경기 결과에는 아무런 영향이 없었다. 결국 유벤투스가 2-0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하며 리그 조기 우승을 확정지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38)가 대타로 나와 투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추신수는 2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 8회말 대타로 들어섰다. 

콜로라도 우완 투수 옌시 알몬테를 맞아 추신수는 4구째 바깥쪽 낮은 92.9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공략했으나, 투수 앞 땅볼로 잡혔다. 

이로써 전날(26일) 시즌 첫 안타, 타점, 볼넷을 신고한 추신수는 개막 3연전에서 9타수 1안타 타율 1할1푼1리를 기록하게 됐다. 

이날 경기는 텍사스가 콜로라도에 2-5로 패했다. 조이 갈로가 2회말 글로브라이프 필드 개장 첫 홈런을 쳤지만 4회에만 3점을 내주며 역전 당한 뒤 흐름을 되돌리지 못했다. 지난 겨울 트레이드로 데려온 투수 코리 클루버도 어깨 통증으로 1이닝 만에 교체됐다. 

콜로라도 선발 카일 프리랜드가 6이닝 2실점으로 승리를 가져갔다. 콜로라도는 개막전 패배 후 2연승을 거뒀다. 엔트리파워볼

Leave a Comment